Home > 뇌질환 센터 > 두통클리닉
두통은 매우 흔한 질환으로 전인구의 90% 이상이 두통을 경험하며 1년에 적어도 한 번 이상 두통 때문에 고통을 받고 있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두통은 이렇게 매우 흔한 질병이며 또한 여러 다른 질환의 증상이기도 합니다.
특히 두통은 대부분 일과성이긴 하지만 뇌종양이나 뇌혈관질환과 같이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질환의 경고성 사인일 수 있으므로 결코 가볍게 지나칠 수 없는 증상입니다.
두통은 매우 다양한 원인과 발현양상을 가지고 있는 매우 복잡하고 다원적인 증상이므로 그 발생기전 역시 대단히 복잡하여 여러가지 요인들이 상호작용하는 것으로 아직도 발생기전은 명확히 규명되어 있지 않습니다.
두통을 호소하는 환자에게 원인규명은 아주 중요합니다. 신속하고도 정학한 원인규명이 알맞은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긴장성 두통
편두통
뇌종양
뇌혈관질환: 뇌동맥류파열에 의한 뇌지주막하출혈, 뇌동정맥기형, 고혈압성 뇌출혈
중이염, 축농증
두부외상: 뇌진탕, 뇌좌상, 외상성 두개강내 출혈
감염성 신경질환: 뇌막염, 뇌염, 뇌농양, 부비동염(축농증), 뇌기생충질환 등
독소에 의한 두통: 일산화탄소 중독, 알콜, 중금속
고혈압
눈굴절 장애
충치
피로, 스트레스, 장기간의 독서 등으로 인해 나타나는 둔한 두통으로 보통 스트레스와 밀접하게 관련된 일시적 발작형태로 시작됩니다.
그러나, 거의 매일 일어나는 만성 두통으로 발전할 수 있으며, 정신적 요인이 개입되어 있는지는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이 증상은 때때로 치료하기 힘들고 평생 계속되는 경우도 있어서 환자는 길게는 30년까지 거의 매일 두통을 경험하기도 합니다.
편두통은 편측 또는 양측 머리에서 박동성(맥박이 뛰는 것 같은) 두통이 있으면서 안통, 오심과 구토를 흔히 동 반하고, 전조증상(두통이 있기 전 선행하는 증상)으로 시각 또는 감각장애 및 편마비 등이 있을 수 있습니다.
군발성 두통은 통증의 강도가 극심하고 잠을 못이루게 하는 경향이 있으며 환자들에게 엄청난 고통과 파멸을 가져다 줍니다.
또한 점차적으로 감정적, 신체적 대사기능장애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쵸콜렛, 치즈, 쵸콜렛, 유제품, 견과류(호도,밤,개암등), 토마토, 저장된 식품(깡통 제품), 커피, 붉은색 포도주, 알코올, 염분, 코코넛, 보존제/감미료가 첨가된 식품
번쩍이는 빛, 크고 반복적인 소리, 기후(건조한 바람, 열), 기후의 변화, 살충제같은 화학물질, 공기오염, 담배연기, 형광빛, 깜박이는 빛(컴퓨터 모니터), 강한 냄새(향수, 페인트,), 연기가 차 있는 방이나 환기가 안되는 방, 올리브오일(선텐크림)
스트레스, 운동, 호르몬 변화(생리), 피임약, 너무 많거나 너무 적은 수면, 약[항히스타민제, 아스피린,이뇨제, 설하제(나이트로 글리세린), 먹는 피임약], 저혈당, 식사 거름(혈중내 당의 농도가 떨어져서 두통을 일으킴), 다른 두통, 장거리 여행, 분노, 화냄, 좋지않은 목 자세
이것은 두개골 내압 증가(뇌종양, 경막하 혈종) 등과 같은 두개강내 상태의 점차적인 악화 또는 측두 동맥염과 같은 경막외 상태의 점차적인 악화를 의미합니다.
의식상태의 변화(졸음, 혼미, 기억 상실), 초점성 신경학적 증상, 발열 관절통 또는 근육통과 같은 전신 질환은 모두 심각한 질병이 있을 가능성을 의미합니다.
편두통, 군발성 두통, 긴장성 두통 등과 같은 대부분의 양성 질환은 중년 이전에 시작되기 때문에, 50세 이후에 처음 시작하는 두통이 있을 때에는 확실히 그 내용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심각한 질환의 증상으로 생각 해야 합니다.
>